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대해 궁금한 소식들을 알려드립니다.
> 알림 > 정보통신역사관
> 1945~1960 전기통신 새출발 > 광복 정부 전무국 신설

정보통신역사관

  • print(인쇄)
  • 뷰어프로그램다운로드
광복 정부 전무국 신설

미군정 당국은 총독부의 기구를 접수한 후 이를 축소하여 업무의 능률 향상을 도모하였고, 얼마 후에는 대한민국 건국을 준비하기 위하여 이를 확대 승격시키려고 하였다.

체신사업에 있어서도 1946년에 접어들면서부터 획기적인 업무개선이 여러가지로 이루어졌다. 그중 전기통신 분야의 업무개선에 관해서 주목할 만한 것은 국문전보의 실시와 신우표의 발행 그리고 새로운 일부인의 사용 등이었다.
국문전보는 1941년 이래 이른바 일제의 전시특례로 중지되고 있었으나, 해방후에도 곧 실시되지 못하다가 1946년 1월을 기하여 비로소 이를 재개하게 되었다.
이어 2월 1일부터는 국문신문전보를 시작하였고, 다시 3월 1일부터는 국내교신의 일문전보를 전폐하였으며, 나아가 1948년 9월부터는 일본과의 교신에 있어서도 구문만을 사용하게 하였다.

광복정부 전무국 직제날짜도장 또한 1945년 12월까지는 해방전의 연호 표기인 소화를 그대로 사용하였으나, 1946년부터는 연호를 서기로 표시하기로 함에 따라 우선 소화란 두 글자를 지워 임시로 사용하였고, 동년 7윌 4일부터 새로운 날짜도장을 제조 사용케 되었다. 그리고 당시 날짜도장의 년•월•일의 표시는 서양식을 따라 월•일•년의 순으로 되었다.

이와 같이 일제잔재를 몰아내기 위한 여러가지 노력이 진행되는 가운데 1946년 4월, 미군은 앞으로 수립될 과도정부의 준비단계로서 우선 행정기구를 승격시키기로 하였다.
이러한 정책에 따라 4월 8일에 시행된 국달 제24호에 의거하여 체신국은 체신부로, 종래의 과와 계는 각각 국과 과로 승격되었다. 동년 3월에 헐리히 후임으로 취임한 미국인 체신부장 파즌스 대령과 한국인 체신부장 길원고은 「신제사무분장규정」을 국달 제30호로 공포하였다.
이로써 체신부는 총무국, 우무국, 전무국, 저금보험국, 재정국, 자재국과 체신학교로 개편되었다. 통신과로 묶여 있던 우무와 전무가 마침내 분리되었던 것이다.
우편과 전기통신은 그 유래가 판이한 것이어서 대부분의 나라들에서는 두 업무를 완전히 구별하고 있었고 우리나라도 초창기에는 어느 정도 구별되어 있었던 것을 완전히 통합해 버린 것은 일본의 식민정책 때문이었다.
처음부터 제국주의 열강의 침략에 의하여 시작된 전기통신은 일본에 병합된 다음, 일본 제국주의의 식민지 경영 또는 대륙 침략을 위하여 공여되었다.

따라서 전기통신은 국민의 것이 될 수 없었으며, 우리 민족의 복지를 위한 사업경영의 합리화란 기대할 수 없는 형편이었다. 총독부 체신국의 편제는 대중의 이용 편리를 도외시하고 통신의 관리와 단속에만 치중한 그들의 정책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이다. 이와 같은 일제의 기구가 이때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개편되었던 것이었다.
당시 설치된 전무국은 종래의 통신과의 업무 중 전기통신 업무와 공무과의 업무를 통합한 것이었다. 이리하여 전기통신의 행정과 기술에 걸친 업무가 일원화되어 업무의 효율을 크게 높일 수 있게 된 것이다.

Quick Menu(주요메뉴)

  • 공지사항
  • NIPA blog(정보통신산업진흥원 블로그)
  • NIPA facebook(정보통신산업진흥원 페이스북)
  • youtube NIPA홍보 동영상(정보통신산업진흥원 유투브동영상)
  • 고객의소리
  • 경영공시